메뉴 건너뛰기

번호 제목 조회 수
64 조의준-윤형준, 美인권보고서 '文정부가 탈북단체의 北비판 막아' 2
63 사설: '韓 정부가 탈북 단체 억압한다'고 美 비판 받는 세상 2
62 류근일, "영화 '출국'의 시국선언" 52
61 조의준, 김명성, "美 인권단체의 분노" 69
60 윤덕민, "'북한 먼저'보다 '인권 먼저'인 대한민국을 바란다" 69
59 백요셉, "탈북민들이 바라본 인권 실종의 평화회담" 74
58 서지문, "수용소행 열차를 안 타려면" 103
57 강철환, "北 수용소가 철폐되는 날," 790
56 이하원, "北인권법 저지가 자랑인가," 815
55 박세일, "대한민국에서 버려진 북한인권법," 814
54 조선일보 사설, "만 탈북자가 겪은 北 인권유린 歷史에 남기라" 853
53 박세일, “대한민국에서 버려진 북한인권법,” 746
52 그들은 왜 北에 분노하지 않는가 854
51 일제보다 한민족을 더 많이 죽인 북한 876
50 황장엽씨가 반대하는 것, 左派가 침묵한 것 953
49 황장엽 선생이 대한민국에 남긴 값진 교훈들 1053
48 탈북 여성의 뺨을 타고 흘러내린 굵은 눈물 973
47 순교당한 북한 기독교인 모두 3만명 넘어 1105
46 인권위의 시대착오적 권고 959
45 김정일이 300만 죽일 땐 왜 촛불을 들지 않았습니까? 916
44 북한 정치범 50-100만명 996
43 정치범수용소 완전통제구역 탈출 수기 1351
42 갈고리로 찍혀 불 위에 매달린 소년 1245
41 우리는 노예로 사육됐다 1173
40 북한 정치범 수용소에 100만명 수감 960
39 ‘30만 정치범說’ 890
38 기독교인이 집중 처벌되고 있다 957
37 북한으로 다시 끌려간 탈북한국인들 1029
36 감옥에서 복음 증거하다 순교 950
35 김정일 정권 종식: 현실과 당위 975
34 오늘도 8,000명이 죽어간다 855
33 눈이 멀었는지 눈이 먼 체하는 건지 964
32 모든 한국인들에게 자유를 796
31 통일부의 미 인권특사 비난은 비이성적 846
30 북한엔 못 따지고 가족엔 숨겼다니 948
29 황무지에서 자유·인권 이룬 거목 864
28 ‘무국적 인권위’의 잠꼬대 817
27 인권위[인권위원회]는 무질서를 원하는가 797
26 미국의 ‘북한 인권 음모’를 유럽에 가르친다니 790
25 좌파(左派)가 가장 먼저 피해 입을 것 873
24 이성(理性) 잃은 언동(言動)들 870
23 적대계층을 아사로 제거하다 1067
22 서독의 동독 지원, 제대로 알기나 하나 862
21 차라리 내가 북한 사람이었으면… 864
20 北인권 침묵은 분단 고착시켜 842
19 北, 세계식량기구 지원要員 철수 요구 892
18 감성만으론 북 인권 개선 못해 845
17 김정일은 北주민 폭압하는 민족의 敵 867
16 당신은 왜 침묵하십니까? 826
15 북한인권 원인은 공산주의의 ‘악마성’ 때문 870
14 국군포로, 탄광과 광산에서 짐승같이 살아 869
13 휴전기에 4,700명 전사(戰死)! 901
12 탈북여성들의 절규 914
11 북한 문제 참고 자료 930
10 북한인권, 세계양심 움직인 새로운 화두 839
9 북, 주민기근 불구 군비확장 926
8 '쏴!' '쏴!' '쏴!' 897
7 북한의 강제수용소(Got Gulag?) 1026
6 잊혀진 3천만명의 고통 844
5 탈북자가 정말 만나고 싶은 사람 899
4 북한인권문제 원인은 수령독재 944
3 북, 2001년까지 4년간 2만여명 처형 862
2 "‘사악한 독재자’" 김정일 조명 910
1 북한 정치범수용소의 실태 1095

주소 : 04072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26 (합정동)ㅣ전화 : 02-334-8291, 334-9874ㅣ팩스 : 02-337-4869ㅣ이메일 : oldfaith@hjdc.net
Contact oldfaith@hjdc.net for more information.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